Disinfection in 2017… More Important than Ever!

0
217
Close-up of a sylist placing a comb into a clear glass container of distinfectant full of combs.

The old saying, “when you know better, you do better” is certainly applicable to proper disinfection in the salon environment. For many years’ stylists, barbers, nail technicians and estheticians had little to worry about in terms of spreading infection, but times have changed and so have the bugs! Today we see that the bacteria, viruses and fungi we encounter are much stronger, more tenacious and shockingly widespread. In fact, one of the amazing facts in 2017 is that the most developed countries are home to some of the most drug resistant bacteria in part because of our overuse of antibiotics. Those risks combined with renewed dedication by state boards and inspectors means not only do you risk getting yourself or someone else sick, but also incurring some hefty fines!

When done correctly, proper disinfection is actually a simple process! The first step is ensuring you have the right disinfectant available. Each state mandates the type of disinfectant to be used, but the vast majority of states require an EPA registered disinfectant that is bactericidal, virucidal and fungicidal, such as Barbicide. The EPA registration indicates that the product has been tested and is proven to be effective against the pathogens listed on the label. In addition, it is important to know if your state requires immersion of all non-porous implements or also allows for the use of disinfecting wipes and sprays (Barbicide offers both a wipe and a spray). Whichever product you use, it is important to understand the contact time of that product to ensure you are eradicating the pathogens that cause illness. Contact time is the time that the implement must be in contact with the disinfecting chemical for it to be effective. Most immersion and spray products used in the salon have a 10 minute contact time and it is truly important that this be observed!

Now that you have your product and understand the contact time, make certain it has been mixed correctly and is in the type of container acceptable in your state – in general, containers must be covered and large enough for all implements you use to fit completely into the solution. At this point you are ready! Take your dirty non-porous (glass, metal or plastic) implements and wash them to remove all residue. This can be done with soap and water or a chemical cleaner, such as Ship Shape Powder or Ship Shape Surface and Appliance Cleaner. Once the item is clean and rinsed, it can be immersed into the disinfectant or sprayed down thoroughly (if your state allows for sprays). Allow the item to remain immersed for the full contact time – generally 10 minutes – and then remove, rinse and allow to air dry or dry with a clean or single use paper towel. It is important to remember that items that are made of materials other than glass, metal or plastic are considered single use items and must be discarded after a single use. Very frequently we see items that are marked as “disinfectable” or “sanitizable” but are made of porous materials like paper and cardboard. Regardless of what an item says, only non-porous items may be disinfected and re-used on consecutive clients.

Doing the right thing in terms of disinfection may feel like wasted time and money until you have a bad outcome for a client or yourself. Besides the risk of illness with pathogens like MRSA, even simple pathogens can create problems for your business. Common things such as ringworm and folliculitis are easily grown and spread in a salon environment and while they won’t kill anyone, they might kill your business. In this technological age where service choices are guided by rating services like Yelp!, giving a great service in a clean environment can be a 5 star rating … giving someone ringworm is likely a dreaded one star! Social media like Facebook, Instagram and Snapchat can document to the world your amazing salon or your lack of attention to health and safety… the choice is yours!

 

 


 

2017년의 살균… 그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합니다!

 

“알면 알수록 더 잘한다”는 옛말이 있습니다. 이 옛말은 미용실의 살균 상태에 관해서는 더욱 확실히 적용이 됩니다. 수년간 스타일리스트, 이발사, 네일 기술자 및 미용인들은 살균에 대해서 별 생각 없이 지내왔지만, 시대도 바뀌고 세균도 함께 진화해서 이제는 바뀌어야 합니다. 오늘 날 박테리아와 바이러스, 그리고 곰팡이는 더욱 더 강해졌고 빨리 퍼지고 있습니다. 2017년에 더욱 놀라운 사실은 가장 발전된 국가들에서 서식하고 있는 박테리아가 항생제의 과다사용으로 오히려 더 강한 저항력을 갖고 있다는 사실이죠. 이러한 리스크로 인해서 당신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병들게하며 상당한 벌금을 낼 수 도 있습니다.

제대로만 소독을 하면 간단한 과정임을 알게 될 것입니다! 우선 올바른 살균제가 필요합니다. 각 주마다 써야 할 살균제를 정의하고 있지만 대부분 바비사이드 (Barbicide)와 같은 EPA등록 살균제는 필수입니다. EPA 등록된 제품들은 라벨에 등록된 병원균의 퇴치에 효과적인 것이 입증돼있습니다. 또한 주에서 모든 미용 도구의 살균제 침수를 필요로 하거나 소독용 물티슈 또는 스프레이의 사용을 허가하는지 여부를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바비사이드는 소독용 물티슈와 스프레이를 모두 제공합니다). 어떤 제품을 사용하든 질병을 유발하는 병원체를 근절하기 위한 해당 제품의 접촉시간을 숙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접촉시간은 도구가 소독 화학 물질과 접촉하여 효과를 내는 시간입니다. 미용실에서 사용되는 대부분 침지와 스프레이 제품은 10분의 접촉시간을 갖고 있으며 이것을 실제로 관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제 제품을 소유하고 접촉시간을 이해했으니 올바르게 혼합되었고 주에서 허용되는 용기 유형인지 확인을 해야 합니다 – 요기는 대부분 덮여있어야 하며 대용량을 담을 수 있을 만큼 커야 합니다. 이제 준비가 되셨습니다. 청결하지 않은 비 다공성 (유리, 플라스틱 또는 금속) 도구를 씻고 도구의 모든 잔류물을 제거해야 합니다. 이 과정은 비누와 물 또는 Ship Shape Powder, Ship Shape Surface, Appliance Cleaner와 같은 화학세제로 할 수 있습니다. 제품을 깨끗이 씻어낸 후에 살균제에 담그거나 스프레이하면 됩니다 (주에서 스프레이가 허용되는 경우). 제품을 약 10분동안 담근 후 씻어내고 공기로 건조하거나 일회용 종이 타월로 건조해주세요. 유리, 금속 또는 플라스틱 이외의 재료로 만들어진 제품은 일회용 제품으로 간주되므로 한번 사용하고 폐기해야 합니다. 종이와 판지와 같은 다공성 물질로 만들어진 “살균”으로 표시된 제품들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제품이 무엇인지에 관계없이 비 다공성 품목만이 소독 가능하며 연속적으로 고객에게 재사용 할 수 있습니다.

소독을 올바르게 하는 것이 시간과 비용의 낭비로 여겨질 수 도 있지만, 고객이나 당사자에게 안 좋은 결과를 초래할 때는 상황이 달라집니다. MRSA와 같은 병원균에의 걸릴 수 있는 질병 이외에도 간단한 병원균조차도 사업에 문제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백선과 모낭염과 같은 일반적인 균들은 미용실 환경에서 쉽게 자라고 널리 퍼집니다. 이 균들은 아무도 사망에 이르게 하지는 않지만 당신의 사업을 죽일 수도 있습니다. Yelp! 와 같은 평가 사이트에서 청결점수로 만점을 받을 시에 소비자들은 당신의 사업장을 선택할 확률이 높아집니다. 누군가에게 백선을 퍼트리는 것은 공포의 빵점을 도래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스냅챗과 같은 SNS는 멋진 미용실 또는 청결하지 않은 미용실을 보도할 수 있습니다… 선택은 당신의 것입니다!

SHARE
Previous articleFebruary 2017
Next articleHeat Styl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