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o Better Understand your Afro American Customers’ Needs and Why

0
548

In previous articles, I attempted to illustrate how and why the hair and skin care requirements are different for most people of Afro decent. Although there are other cultures with dark skin, their needs still differ from Afro Americans due primarily to climatic conditions in their native countries where the race originated. Although they no longer live in those regions, or were born there for several generations, through heredity the original genes are passed on.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instill understanding as to why the need is different and how to service this need with understanding and knowledge. The importance of this is twofold:

  1. There are at least 1/3 more Black Cosmetologists than Caucasians in proportion to their numbers.
  2. Blacks are only about 11% of the total population in this country, yet they consume over 30% of all hair care products and professional hair services rendered in the United States.

 

Why is a Black baby born with straight or wavy hair and a few months later it is kinky?

The answer to this is simple: the excessive amount of bonds in the cortex and medulla is partly the cause of kinky or curly hair, causing the hair to retract like a stretched rubber band when released. The cuticle layer backs up on each other as a result of the excessive amount of bonds in the cortex and medulla, resulting in Afro hair having up to twice as many overlapping cuticle layers as Caucasian straight hair. This causes the cuticle scales (they are called scales because they resemble the overlapping scales of a fish) to stack tightly against each other and flair out. This is the reason for the kinky appearance of Afro hair. Pressing, curling and flat ironing forces the flared cuticles flat against the hair shaft to create the appearance of being straight. When a Black baby is born, the bonding in the cortex and medulla layer of the hair shaft has not yet been formed. Sometimes it takes up to a year and half for the bonds to become apparent, thereby forming hair’s permanent structure and texture. You cannot train a baby’s hair to stay baby hair. Hair reaches full maturity about the same time that the permanent teeth come in (at approximately 7 1/2 years old); this is the earliest that a chemical service can be performed on a child, however the longer you put this off the better.

 

Why do many Black children and adults not have hair on the temple area?

Many people who suffer this malady cannot remember ever having hair on the temple, so it is passed off as being hereditary and/or one of the traits of being Black. Actually this situation is caused by people who unknowingly and with good intentions attempt to groom the hair when the person was an infant. As mentioned in the last segment explaining why a Black baby is born with straight or wavy hair, this type of hair structure may not be comparable to that of the infant’s parents who may have extremely curly or kinky hair. Realizing this, the mother, big sister, babysitter, etc., will start to smooth the hair from the forehead back by tying it down with rubber bands, barrettes, or tight braiding that pulls the hair and roots out of the scalp permanently. They may also cake it with heavy oils in an attempt to train the hair to stay straight or wavy. This is a futile practice because it is impossible to train baby hair to stay baby hair.

Manipulation of the hair as described above causes a great deal of the papilla (the seed and root of the hair shaft) to become permanently destroyed. It is destroyed by pulling and crushing of the tender Papilla at that young age; it is often mashed between the scalp and skull due to the pressure applied during this futile training attempt, or is pulled out of the scalp. What results is permanent baldness in the temple area, high foreheads, thinning hair and bald spots throughout the rest of the scalp that lasts a lifetime.

None of these conditions are natural or inherent for the most part. They were caused unintentionally by people who thought they were doing the right thing on behalf of the child. Also, kinky hair is flat hair that grows from a somewhat flat follicle. By manipulation of the hair as just described you are rendering the follicle even flatter, resulting in even kinkier hair when it matures than it would have been if simply left alone. Normal grooming and care is fine, but do not try to force it to be what it is not.

 

What is bad hair?

It is very irritating to me to hear Black people referring to their natural “Afro” hair as being “bad hair.” People of color have enough put downs to deal with without adding another self-imposed one. The only “bad hair” that exists is hair that leaves the head involuntarily regardless of what grade it is. Actually, Afro hair is the strongest, most impenetrable hair there is.

 

Is Afro hair weaker than Caucasian straight hair as stated in most textbooks?

No! It is only considered to be weaker after it has been damaged by pressing, hot curling, relaxing, tinting, bleaching, back combing, etc. But, when Afro hair that is in its natural state is compared to straight natural hair, Afro hair is up to three times stronger. This is why Afro hair can be rolled with tension without breaking when permanently curling. It can also be processed up to three times longer, has up to five times the tinsel strength, (the ability to stretch when wet before breaking), and is much more difficult to control and manage. Furthermore, if a relaxer that was designed for Afro hair was applied to Caucasian straight hair; it would destroy the hair in less than five minutes, but on virgin Afro hair it would take 15-20 minutes to relax the hair as intended without damage. If a pressing comb heated to the proper temperature to do its intended purpose on virgin Afro hair was applied to Caucasian straight hair, it would burn and destroy the hair.

Afro hair is assumed to be weaker because it does not appear to grow as long; this is because of the exceptional curliness of this hair, creating the illusion of being short. Afro hair grows at the same rate as any other hair type, but breaks off at the ends as a result of relaxing, harsh combing or brushing and excessive heat (i.e. pressing combs and curling irons). When Afro hair is braided or worn in dread locks you can realize the growth being the same as any other types of hair.

 

———-

photo_dr_ed_tony_lloneau

Dr. Edward Tony Lloneau received his doctoral from the National Beauty Culturist League (N.B.C.L.), and was sanctioned through Howard University in Washington, D. C. in 1985. Lloneau attended the institute as both a student and instructor. His specialized field of study is Tricology as it relates to ethnic cosmetology. He has written several books on this subject, and has authored many articles in trade magazines drawing attention to some of the pitfalls and professional related problems that ethnic cosmetologists and students encounter on a daily basis. Contact Dr. Lloneau at liquidgoldbondng@aim.com or call 310-323-7100.

 

 

 

 

 

 

 

 

 

 

 

 

 

 

 

 

 

 

 

 

 

 

 

 

 

 

 

 

 

 

 

 

 

 

 

 

 

 

 

 

 

아프리카계 미국인 소비자들의 요구를 더욱 잘 이해하는 방법과 이유

 

이전 기사에서, 나는 헤어와 스킨 케어 요구 사항이 대부분의 품위 있는 흑인들에 따라 각기 다른 이유와 방법에 관해 설명하려 했다. 물론, 짙은 피부색을 가진 다른 문화권의 인종들도 있지만, 그들의 요구는 여전히 아프리카계 미국인들과는 다르다. 왜냐하면 그들 인종이 유래된 본국의 기후 조건이 기본적으로 다르기 때문이다. 비록 그들은 수 세대에 걸쳐 더 이상 자신들의 본국에 거주하거나 태어나지는 않아도, 근본 유전자는 전해 내려 오기 때문이다. 이 기사의 목적은 그들의 요구가 다른 이유를 이해하고 그 이해와 지식을 바탕으로 그들에게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법을 알려주기 위함이다. 이것의 중요성은 두 가지이다:

 

  1. 흑인 미용사들의 수가 백인보다 인종에 비례하여 1/3 이상 더 많다.
  2. 흑인들은 미국 전체 인구의 11%정도이지만, 그들은 미국 내 모든 헤어 케어 제품과 전문 헤어 서비스의 30% 이상을 소비한다.

 

흑인 아기들은 직모나 웨이브 헤어로 태어나서 몇 달 후에 심한 곱슬이 되는가?

대답은 간단하다: 피질과 수질의 과도한 결합이 부분적으로 심한 곱슬이나 곱슬머리의 원인이 된다, 고무줄을 길게 잡아 당겼다가 놓았을 때처럼 모발이 다시 수축되기 때문이다. 표피층은 피질과 수질에서 발생하는 과도한 양의 결합으로 서로를 지지하게 되고, 결과적으로 흑인들의 모발은 백인들의 직모보다 큐티클층이 2배 이상 많이 겹쳐지게 된다. 이것은 큐티클 스케일(물고기의 비늘처럼 겹쳐져있어서 scales이라 부른다)이 서로 단단하게 쌓여 유지되게 한다. 이것이 바로 흑인들의 모발이 곱슬하게 되는 이유이다. 프레싱, 컬링, 플랫 아이언 등은 모발을 스트레이트하게 만들기 위해서 자연적으로 주름이 잡힌 큐티클을 강제적으로 평평하게 만드는 것이다. 흑인 아기가 태어날 때, 모간에 있는 피질과 수질층의 결합은 아직 형성되지 않은 상태이다. 때때로 이러한 결합이 나타나서 영구적인 모발의 구조와 질감을 형성할 때까지는 1년 반 정도가 걸린다. 아기의 모발이 그대로 유지되게 할 수는 없다. 모발은 영구치아가 나오는 것(정확히 7.5세)과 같은 시기에 완전히 성숙하게 된다; 화학적 손질을 아이들에게 적용할 수 있는 가장 이른 시기가 바로 이 때이지만, 가능하면 더욱 오래 동안 기다리는 것이 좋다.

 

많은 흑인 어린이와 성인들은 관자놀이 부위에 모발이 없을까?

이 문제로 고민하는 많은 사람들은 관자놀이 부위에 모발이 있었던 것도 기억할 수가 없다, 그래서 이것은 흑인들의 특성 중 하나이거나 유전으로 여겨진다. 사실상 이런 상황은 신생아 시기에 특별한 지식이 없는 채 모발을 손질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흑인 아기들이 직모나 웨이브가 있는 모발로 태어나는 이유를 설명한 마지막 부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이런 유형의 모발 구조는 심하게 곱슬머리인 부모의 모발과는 비교되질 않는다. 이것을 인식하고, 엄마나 큰 언니들, 아기를 돌보는 사람들은 고무줄이나 바렛 혹은 단단하게 머리를 땋아서 이마부분의 모발을 부드럽게 만들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모발이 당겨져서 모근이 두피 밖으로 영구적으로 나오게 된다. 또한 직모나 약간의 웨이브 상태인 아기 모발을 그대로 유지하려고 많은 양의 오일을 발라 모발을 길들이려고 한다. 아기의 모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므로 이것은 소용없는 일이다.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모발을 조작하는 것은 다량의 파필라(모발의 씨앗과 뿌리)가 영구적으로 파괴되는 것을 유발한다. 어린 시기에 부드러운 파필라를 밀어 넣고 잡아 당김으로 인해 파괴되는 것이다. 이런 소용없는 시도를 하는 동안 압력이 가해지거나 두피를 잡아 당기기 때문에 두피와 두개골 사이가 종종 일그러진다. 결과적으로 남은 평생을 관자놀이 주변이나 이마 윗부분이 영구적인 대머리 상태로 살거나, 두피 이곳 저곳에 머리숱이 적거나 탈모 자국이 생기게 된다.

이런 상황 중 어느 것도 대부분 자연적이거나 본래의 것이 아니다. 그것은 아이들에게 옳은 일을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 의해 의도치 않게 야기된 문제들이다. 또한, 곱슬 머리는 어느 정도는 평평한 모낭에서부터 자라는 고른 모발이다. 설명한 것처럼 모발을 조작함으로써 모낭을 더욱 평평하게 만들려는 것은, 결과적으로 다 자랐을 때는 그대로 두었을 때보다 더욱 심한 곱슬머리를 초래한다. 일반적인 정리와 관리는 괜찮지만, 아닌 것을 위해서 강제적으로 손질해서는 안 된다.

 

나쁜 모발은 무엇인가?

흑인들이 자신의 선천적인”흑인”모발을 “나쁜 모발”이라고 언급하는 것이 내겐 아주 불편하게 들린다. 유색인종들은 자진하지 않아도 충분히 많은 얘기들을 듣고 있다. “나쁜 모발”이라고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은 상태에 상관없이 부지불식간에 두피를 떠나는 모발이다. 흑인 모발은 가장 강하고 뚫고 들어가기 힘든 모발이다.

 

대부분의 책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흑인의 모발이 백인의 직모 보다 더 약한가?

그렇지 않다! 프레싱이나 핫 컬링, 릴렉싱, 염색이나 표백, 백 코밍(머리에 불룩함을 보이게 할 목적으로 빗으로 모발을 반대 방향으로 빗는 것) 등으로 손상이 되었을 때만 약해지는 것으로 간주된다. 그러나, 흑인의 모발이 자연 상태 그대로일 때는 선천적인 직모와 비교될 수가 있는데, 이때는 흑인의 모발이 3배까지 더 강하다. 이것은 흑인들의 모발은 영구적인 컬링을 할 때 부서짐 없이 압력을 줘서 말리기 때문이다. 또한 3배 정도 오랜 시간 손질할 수가 있으며, tinsel strength(젖었을 때 부서지기 전까지 늘어나는 능력)는 5배 정도 강해서, 관리하기가 훨씬 어렵다. 또한, 흑인 모발을 위해 설계된 릴렉서를 백인들의 직모에 사용할 경우, 5분 안에 모발이 손상될 것이다. 그러나 순수한 흑인 모발의 경우 손상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모발에 릴렉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15-20분 정도가 소요된다. 흑인 모발에 사용할 목적으로 적정 온도로 가열한 프레싱 콤을 백인의 직모에 사용하면, 모발은 타거나 손상된다.

흑인 모발은 길게 자라는 것처럼 보이지 않기 때문에 약한 것으로 간주된다. 이것은 모발의 아주 특출한 곱슬거림으로 인해 모발이 짧아 보이는 착시 현상 때문이다. 흑인 모발은 다른 타입의 모발과 같은 비율로 자란다, 그러나 릴렉싱이나 거친 빗질 혹은 과도한 열(프레싱 콤이나 컬링 아이언 등)의 결과로 부서지게 된다. 흑인 모발을 땋거나 드래드 락을 쓸 경우, 그들의 모발이 다른 타입의 모발과 같은 비율로 자란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SHARE
Previous articleHair Scandals in the Work Place
Next articleBeauty of Business Community
OTC
OTC Beauty Magazine offers a unique perspective on useful business tips, effective selling tools to boost revenue and customer traffic plus invaluable product knowledge by combining insight and intelligence with depth and style. Having served the industry since 2002, OTC Beauty Magazine has been recognized as the most trusted trade publication for product and company information in the industry, becoming better equipped every year to deliver your products and services to the right people.